편안하고 즐거운 음악감상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댓글 0 조회 수 14044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김추자 '님은 먼 곳에' (1970)

132DD2334E5557C611E246

  

 

그녀의 등장은 가히 돌풍이라고 할 만큼 한국사회를 발칵 뒤집어놓으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찰삭 달라붙는 판탈롱 바지에 마약에라도 취한듯한 뇌쇄적인 눈빛.

그리고 그보다 더 농염한 노골적 섹스어필 몸짓.

“노래는 무릇 얌전하게 부르는 것”이라는 명제가 통용되던 시기에

모든면에서 파격일색이었던 김추자의 등장은 대중음악계를 통째로 뒤집어놓은 혁명이요 대사건이었다.

 

이후 그녀는 정말 큼직한‘사건’들을 연이어 몰고 다녔는데,

그런 이미지로 각인된 데는 무대 내외에서 벌어졌던 해프닝들(이를테면 부산 리사이틀 당시에 김세레나와 벌인 헤게모니 전투)나

구혼을 거절당한 매니저가 깨진 소줏병으로

그녀의 안면을 난장판으로 만든 폭행 사건,

그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감내해야 했던 여러 차례의 성형수술,

대마초 파동, 간첩설, 노팬티설 등등등..)이

 출처불명의 의심스런 마타도와 뒤섞여 재생산 되면서 암울하던 시절의

사회면을 도배질(일설에는 사회적 관심을 정치에서 벗어나게 하기위한 정치적 공작설도 있었다.)

는데 큰 역할을 했다.

 그러나, 단언하건대 김추자에 대한 평가는

좀 더 냉철하게 좀 더 음악적 측면에서 주시해볼 필요가 있다.

그것이 그녀의 대표곡 ‘님은 먼 곳에’를 이 자리에서 꺼내는 이유다.

 

불후의 명곡  ‘님은 먼 곳에’는 1969년 11월 첫 방영된

동양방송(TBC)의 주말연속극 주제곡으로 먼저 공개되었고,

그로부터 1년이 지난 후 신중현 컴필레이션 음반에 공식적으로 발표된 노래다.

 

공교롭게도 노래를 처음 부탁받은 이는 김추자가 아니고

당대 최고의 스타 패티김이었다. 그러나 '스탠더드 팝  발라드 스타일'을

지향했던 패티김은 당연히 방송사의 제의를 고사했다(결과적으로 두 사람 모

 두에게 잘된 선택이었다고 본다).

“명마의 임자는 따로 있다”는 속설처럼,

그렇게 노래는 김추자의 품으로 돌아갔고 노래는 제대로 된 임자를 만나 승승장구 일기당천했다.

 

신중현이 곡을 쓴(작사 역시 신중현이 했다고 알려졌으나,

2006년 법원은 저작권 공방 끝에 드라마작가 유호의 손을 들어주었다.)

드라마틱한 구조의 소울 클래식 ‘님은 먼 곳에’는 전국을 들썩이게 만들었고,

 

‘늦기 전에’와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로 톱가수의 지위를향해 전력을 다해

람몰이 중이던 신예가수 김추자는 이 한곡의 노래로 당시의 젊은 대중들에게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불멸의 디바..대형가수로 각인 되기에 이른다.





사진1.jpg



 

 

                                                                 

 

etc_08.gif?rv=1.0.1 1971년 대한민국, 그리고 베트남전쟁(1960~1975)

 

<님은 먼곳에>의 시간배경인 1971년은 한국 현대사에서

중요한 정치사적인 의미가 있는 시기다.

 

1968년 1.21 무장간첩 침투와 그것에 대응하여 만들어진

이른바 684부대 혹은 실미도 부대. 그런 정세에서 감행된 1969년 3선 개헌과

1971년 박정희의 대선출마와 당선 및 비상사태선포.

 1970년부터 전국적으로 실시된 '잘 살아 보세'의 새마을운동.....

 

이 같은 회오리정국의 대미를 장식하는 사건이

1972년에 단행된 '시월 유신'이었다. 그렇다면 베트남전쟁과

1971년은 그렇게 긴밀한 상호관계가 없는 듯 보인다.

왜냐면 이미 8년 전인 1963년에 박정희가

케네디에게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을 자청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시간적으로 볼 때 베트남전쟁은 1970년대 한국인들에게는 이미 익숙한 일상이었다.

 오늘날 일부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한국과 베트남의 우호증진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도 베트남전쟁의 전모에 대해서 뿐만 아니라,

한국군이 수행한 수많은 전투와 살육의 전반적인 반성과 실체적 도덕적평가를 놓치는

통한의 과오를범하고 있다.

 

 이에 관한 부분적인 정보를 성공회대 한홍구 교수의 저작 <대한민국史2>에서 찾을 수 있다.

 "파병된 한국군 가운데 총 5천여 명의 죽음, 1만 명의 부상자,

 2만여 명의 고엽제 환자가 양산되었다.

 

파병기간에 한국군은 5만 명의 베트남인들을 살해하였다.

당시 한국군 소장이 미국으로부터 받은 월급은 354달러인 반면,

리핀군과 타이군 소위는 각각 442달러와 389달러를 받았다.

 

지금의 북한꼴이었던 가난뱅이 한국은 베트남에 참전한 대가로 모두 10억 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였다."

 오늘날의 경제적 풍요의 바탕이 사막과 전장에 피와 땀을 판 댓가였음을

 어리석은 우리들은 애석하게도겨우 반세기가 채 못되는 시간의 흐름에 최면당했음인가...

 

오늘도 내일도 씰데없이 바쁘기만한 우리모두는

 참으로 되새겨봐야할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이다



?Who's 웹마스터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항해 - 마린  fileimage 송하늘 2015.01.25 13139
38 전태일 추모가   송하늘 2014.11.13 11989
37 방은희 - 불나무..  fileimage 송하늘 2014.08.12 25870
36 5.18 34주년 ......5월의 노래  fileimage 송하늘 2014.05.18 9874
35 Keren Ann (케런 앤) - Not Going Anywhere [1]  fileimage 송하늘 2013.10.23 17076
» 김추자 '님은 먼 곳에' (1970)  fileimage 웹마스터 2013.09.25 14044
33 진격의 촛불  fileimage 웹마스터 2013.08.26 14812
32 다시 힘을 내어라 /박강성 [1]   id: 눈부신햇살눈부신햇살 2013.07.22 14254
31 abba - eagle  fileimage 웹마스터 2013.07.12 15012
30 룰라 - 날개잃은 천사  fileimage 웹마스터 2013.06.19 17322
29 모차르트..레퀴엠 '라크리모사' (콜린 데이비스)  fileimage 웹마스터 2013.06.17 15969
28 검은 고양이 네로(번안) 홍 현걸 譯詞 ; sung by 박 혜령(1970)  fileimage 웹마스터 2013.06.08 26377
27 제1히 대학가요제 금상...하늘  fileimage 웹마스터 2013.06.03 13239
26 I've Been Away Too Long  fileimage 웹마스터 2013.06.02 13814
25 Lyphard Melodie (별밤의 피아니스트) / Richard Clayderman  fileimage 웹마스터 2013.05.28 17215
24 해안선 - 뚜라미  fileimage 웹마스터 2013.05.26 14709
23 5월의 노래...  fileimage 웹마스터 2013.05.06 14415
22 라일락꽃.. [1]  file 송하늘 2013.05.02 15194
21 불나비...  file 웹마스터 2013.04.29 14656
20 이세상 어딘가에..  file 웹마스터 2013.04.22 13418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