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앞산의 진달래는 이리 흐드러지게 피고..

또 한 시절이 흐르는데....


그 날의 함성은 여전히 우리에게 과제를...남기고 있다..


민주주의란 나무는 피를 먹고 자란다..




크기변환_ddCAM00707.jpg 크기변환_ddCAM00709.jpg 크기변환_ddCAM00713.jpg


profile